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의사요한’ 지성, 선천적 무통각증 들켰다..향후 전개는?
기사입력 2019-08-25 11:4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의사요한’ 지성, 선천적 무통각증 들켰다..향후 전개는?

‘의사요한’ 지성 사진=SBS 금토 ‘의사요한’ 방송 영상 캡쳐
‘의사요한’ 지성이 이규형과 신동미에게 선천적 무통각증 환자라는 사실을 들켰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SBS 금토 ‘의사요한’에서는 차요한(지성 분)이 자신의 증세에 대해 진단을 받는 사이 같은 병원의 다른 병실에서는 손석기(이규형 분)가 입원을 했다가 퇴원하는 모습이 그려지면서 시작됐다.

이후 요한은 병원을 나와 자신을 기다리던 강시영(이세영 분)과 함께 커피숍에 들렀고, 여기서 바리스타로 일하고 있는 정보(김도훈 분)와 오랜만에 만나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밤이 되고, 요한은 집에 들른 시영이 자신의 맥박을 잡는가 하면 혈압계를 찾자 당황해하고는 “이 방에 나 말고 누군가가 있다는 게 이상하다”라며 어색해했다. 이에 시영은 잠시 머뭇거리더니 “환자의 삶을 누구보다 잘 알지 않느냐?”라는 말로 대꾸했다. 하필 이때 통증의학과 의사들이 모두 들이닥치자 당황하다가 침실로 숨었던 시영은 이내 의사들 앞에서 요한을 좋아한다는 고백하기에 이르렀다.

날이 바뀌고, 심교수(임동진 분)를 만났던 요한은 “환자들이 살아나는 모습에 심장이 뛰고 살아있다는 걸 느낀다”라는 말과 함께 다시 한세병원으로 돌아왔다. 그리고는 앰뷸런스에 실려왔던 기석(윤찬영 분)을 심상치 않게 바라보더니 이내 그의 병세를 파악하고는 치료에 들어갔다.

한편 손석기(이규형 분)와 채은정(신동미 분)은 이야기를 나누던 와중에 요한이 선천적 무통각증 환자임을 알게 되면서 충격을 받았고, 이로 인해 후속스토리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졌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