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 외국환은행 외환거래 규모 추이, 한국은행 제공]
지난 3분기(7∼9월) 하루 평균 외환거래액이 2분기보다 소폭 줄었습니다.

한국은행이 오늘(31일) 발표한 '외국환은행 외환거래 동향'에 따르면 3분기 외국환은행의 하루 평균 외환거래액(현물환·외환파생상품 거래)은 575억3천만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직전 2분기(578억5천만 달러)보다 0.6%(3억2천만 달러) 작은 규모입니다.

한은 관계자는 "환율 변동성 확대 등 외환거래액 증가 요인과 외국인 증권투자 축소 등 감소 요인이 섞여 2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상품별로는 현물환 거래(223억4천만 달러)가 2.4%(5억4천만 달러) 줄었지만, 외환파생상품 거래(351억9천만 달러)는 0.6%(2억1천만 달러) 증가했습니다.

외국환은행 가운데 국내은행의 외환거래액(249억9천만 달러)은 2%(5억1천만 달러) 감소했습니다.

반면 외국은행 지점의 외환거래액(325억4천만달러)은 0.6%(1억9천만달러) 늘었습니다.

[ 현연수 기자 / ephalon@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