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리즈 직행 티켓을 놓고 kt와 삼성이 31일 오후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2021 KBO 1위 결정전(타이브레이커)을 가졌다.


삼성 선발 원태인이 6회초 1사에서 kt 심우준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한 후 아쉬워 하고 있다.




[대구=김영구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