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태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신임 원장. [사진제공=KCL]
조영태 전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이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신임 원장으로 취임했다.


31일 KCL은 조 신임 원장이 1일자로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그는 "KCL이 기업의 ESG경영을 선도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신사업을 꾸준히 발굴·추진할 것"이라며 "직원들의 역량 강화와 근무여건 개선을 통해 최고의 시험인증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 신임 원장은 서울대 경영학과와 행정대학원을 졸업하고 36회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했다.

1993년 상공자원부 구주통상과 사무관을 시작으로 산업기술 및 무역통상 정책 업무를 두루 경험했다.

산업기술정책국 서기관, 스탠포드대학 연구원, 주베트남 상무관, 무역위원회 무역조사실장, 국가균형발전위 정책개발실장 등을 지냈다.


KCL은 산업부 국가기술표준원의 유관기관으로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국내 최대 시험인증기관이다.

기존 건설·생활·에너지·환경 분야에 더해 최근 배터리·화재안전·바이오·ESS 등 신성장분야에 적극적으로 진출하고 있다.


[백상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