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포' 솔레어 "애틀란타, 2016년 컵스와는 다르다" [현장인터뷰]

시즌 도중 트레이드로 팀에 합류, 월드시리즈에서 결정적인 활약을 펼친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의 호르헤 솔레어(29)가 소감을 전했다.


솔레어는 31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월드시리즈 4차전 7회 대타로 출전, 솔로 홈런을 터트리며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다.


그가 있기전 월드시리즈 역사에 더스티 로드(1954) 커크 깁슨(1988) 에드 스프라그(1992), 단 세 명만이 세운 기록이었다.

솔레어가 그 역사에 이름을 새겼다.


솔레어는 이날 결승 솔로 홈런을 때렸다.

사진(美 애틀란타)=ⓒAFPBBNews = News1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나는 늘 패스트볼을 노리고 있다.

오늘 상대 투수(크리스티안 하비에르)는 패스트볼이 좋았다.

그 다음에는 슬라이더를 던지기 시작했다.

두 번째 슬라이더를 봤을 때 눈에 익었다는 느낌이 들었다.

세 번째 슬라이더는 약간 밋밋하게 들어왔고, 홈런으로 연결할 수 있었다"며 홈런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 홈런에 대해 그는 "나와 우리 가족에게 많은 의미가 있는 홈런"이라고 말했다.

"올해 시즌이 시작됐을 때 나는 이 팀에 없었다.

팀에서 나를 트레이드로 영입했다.

이곳에 있게된 것을 너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

이 선수들과 함께하는 것은 많은 의미가 있다"며 소감을 이었다.


애틀란타는 지난 7월 트레이드 마감을 앞두고 마이너리그 선수 케이시 칼리치를 캔자스시티 로열즈에 내주는 조건으로 솔레어를 영입했다.

그뿐만 아니라 에디 로사리오, 작 피더슨, 애덤 듀발까지 네 명의 외야수를 트레이드로 영입했는데 당시에는 주목받지 못했던 이 트레이드는 이번 포스트시즌 네 명의 선수가 모두 자기 역할을 하면서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브라이언 스닛커 감독은 "내셔널리그 경기에서 이들 네 명중 뛰지 못하는 한 명은 아주 좋은 대타 자원이 될 수 있다.

그리고 이들은 포스트시즌에서 믿을 수 없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며 생각을 전했다.


그는 "이들 모두는 매일 뛰던 선수들이다.

그리고 야구에서 대타로 교체 투입되는 것은 가장 어려운 일중 하나다.

이들은 정말 쉽지않은 일을 하면서 포스트시즌에서 엄청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솔레어를 비롯한 외야수들을 칭찬했다.


솔레어는 2016년 시카고 컵스의 우승 멤버이기도했다.

그는 "그때와는 확실히 다르다"며 2016년 컵스와 2021년 애틀란타의 차이점에 대해서도 말했다.

"컵스에서는 1승 3패로 밀렸지만, 그때 선수들은 정말 끈질긴 선수들이었고 포기하지 않았다.

이를 극복하고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다.

내 생각에 올해 이 팀은 다른 역동성을 갖고 있는 거 같다.

몇몇 선수들 덕분에 클럽하우스 케미스트리가 조금 더 좋은 거 같다.

늘 똑같은 에너지를 갖고 우리 스스로 즐기며 최고의 노력을 하고 있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애틀란타(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