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영. 사진 ㅣ유튜브 채널 ‘영평티비’ 화면 캡처
방송인 이세영이 리포터 시절 한 여배우로부터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세영은 30일 공개된 유튜브 ‘영평티비’ 채널에 출연해 ‘내 손에 껌을 뱉었던 여배우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연예 리포터로 활동하던 시절 뒷이야기를 나눴다.


이 방송에서 이세영은 “리포터를 2~3년 가까이 했는데 매너 좋은 연예인도 있었던 반면, 사람 대 사람으로 ‘이래도 되나?’ 싶은 연예인도 있었다”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그러면서 한 여배우 이야기를 꺼냈다.

이세영은 “인터뷰를 갔는데 30분의 시간이 주어진다고 해서, 전날 대본을 받고 준비를 해서 갔다”며 “갑자기 매니저님이 오셔서 ‘배우가 컨디션이 안 좋으니 10분만 하자’고 하더라. 그땐 노련하지 않을 때라 질문지도 10분으로 줄여야 했다”고 말했다.


여배우 갑질을 폭로한 이세영. 사진 ㅣ유튜브 채널 ‘영평티비’ 화면 캡처
또한 “배우 분이 컨디션이 안 좋다고 하니까 질문도 잘 골라서 예쁘게 해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근데 (그 여배우가)너무 단답으로만 얘기를 했다.

대화가 잘 안 됐다.

신인인 내가 봐도 어떤 것도 방송에 내보낼 수 없어보였다”고 돌아봤다.


당시 인터뷰를 마치고 눈물까지 흘렸다는 그는 “서러워서 눈물이 났다.

이후 얼마 후 영화 인터뷰를 갔는데 출연자 중 그 연예인이 있었다.

단독 인터뷰 아닌 다른 배우들도 있던 자리였는데 그분이 절 보더니 인사를 안 받아줬다”고 말했다.


이어 “인터뷰를 하는 와중에도 껌을 씹더라. 보다 못한 어떤 배우분이 ‘그래도 인터뷰 하는데 껌은 좀 뱉지’ 했고 그 여배우가 ‘아, 어디다 뱉지’ 찾더라. 인터뷰를 너무 잘 하고 싶은 마음에 내 손을 활짝 펼치며 ‘여기 뱉으세요’ 했다.

좋은 분위기를 만들고 싶었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그 여배우가 내 손에 (껌을) 뱉었고 인터뷰 15분 내내 난 그 껌을 쥐고 있었다.

그날 인터뷰는 정말 잘 마무리 됐다”고 덧붙였다.


이세영은 현재 일본인 남자친구와 공개 열애 중이다.

최근 결혼 계획을 밝힌 가운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성형 수술 과정 등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진향희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