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위 집값은 그대로인 것 같은데"…수도권 아파트 실거래가 7개월만에 하락

서울 여의도 파크원 빌딩에서 바라본 양천구 목동 일대 아파트 전경 [사진 = 한주형 기자]
이달 들어 서울과 경기, 인천의 ㎡당 아파트 가격이 7개월 만에 일제히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 아파트의 1평(3.3㎡)당 평균 실거래가는 693만원 떨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29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단위면적당(㎡) 수도권 아파트 평균 실거래 가격'에 따르면 서울, 경기, 인천의 아파트 전용면적 ㎡당 평균 실거래가가 7개월만에 동반 하락했다.


특히 서울 아파트는 현재 1㎡당 1277만원에 거래되고 있으며 전월대비 210만원 떨어진 수준이다.

1평(3.3㎡)로 치면 693만원 떨어진 것이다.

수도권 중에선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서울의 ㎡당 아파트 평균 실거래가는 6월에 84만원 떨어진 이후 4개월만에 처음이다.


경기와 인천은 2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달 기준 경기도의 ㎡당 평균 실거래가는 606만원으로 전월대비 64만9000원 떨어졌으며, 인천은 516만원으로 전월대비 24만9000원 하락했다.


수도권 아파트들의 거래가격이 내리자 거래량도 현저하게 줄고 있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2658건으로 전월대비 36.5%, 경기는 9980건으로 26.7%, 인천은 2147건으로 29.3% 각각 줄었다.


반면 아파트 매물은 점차 쌓이고 있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지난 28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물은 총 4만3575건으로 전월대비 12.8% 증가했다.

같은 기간 경기와 인천은 각각 7만3286건, 1만4932건으로 17.5%, 25.2% 증가했다.


매매수급지수도 기준선인 100 밑으로 떨어졌다.

매매수급지수가 100보다 낮으면 매수자 우위, 높으면 매도자 우위를 뜻한다.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발표한 지난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91.5로 지난주 100.6 대비 9 정도 하락하며 매수자 우위 시장 상태로 돌아섰다.

19주만에 처음으로 매매수급지수가 100밑으로 떨어졌다.


서울의 매매수급지수는 94.5에서 86.1로 경기는 101.9에서 90.8로 하락했다.


김회재 의원은 "부동산 안정의 중대한 변곡점을 맞고 있다"며 "부동산 시장의 완전한 안정세를 위해 주택 공급에 속도를 내고 시장교란행위를 발본색원해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