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차량용 수소를 제조하는 데 쓰이는 천연가스 요금을 향후 3년간 25% 인하한다.

천연가스에서 추출하는 수소의 가격 경쟁력을 높여 수소차 보급을 활성화하기 위한 조치다.


3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차량 충전 목적의 수소 제조용 천연가스 요금(원료비)을 11월 1일부터 3년간 한시적으로 25% 인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수소 제조용 천연가스의 기준 원료비는 기존 1MJ(메가줄)당 16.1원에서 12원으로 낮아진다.

정산단가와 공급비를 포함한 전체 요금은 서울시 11월 소매 가격 기준 18.1원에서 14.1원으로 조정된다.


현재 정부는 수소의 최종 사용처에 따라 수송용, 산업용, 연료전지용(100㎿ 이하), 발전용(100㎿ 이상)으로 나눠 원료비를 달리 적용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차량용 수소 제조에 사용되는 가격을 낮춘 것이다.

원료비가 낮아지면서 수소 충전소의 경영 여건도 개선될 전망이다.


[백상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