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신동엽X옹알스, 성황 봉송 최초&최종 주자 선정
기사입력 2019-08-22 17:2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신동엽X옹알스, 성황 봉송 최초&최종 주자 선정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신동엽, 옹알스 사진=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조직위원회 제공
제 7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이하 ‘부코페’)의 성화 봉송 최초, 최종 주자로 개그맨 신동엽과 코미디 팀 ‘옹알스’가 선정됐다.

오는 23일 개최될 ‘부코페’가 축제의 메인 행사인 성화 봉송의 첫 번째 주자로 신동엽이, 마지막 주자로 ‘옹알스’(조수원, 조준우, 채경선, 최기섭, 하박, 이경섭, 최진영)가 선정돼 보다 특별한 성화 봉송 이벤트를 선보이며 다채로운 볼거리 제공한다.

대체불가 국민 MC 신동엽은 특유의 익살스러움으로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방법의 채화를 진행, 말 그대로 ‘핫’한 채화 현장을 선보이며 부산 앞바다를 들썩이게 만들 예정이다. 앞서 제 7회 ‘부코페’ 개최에 축하의 목소리를 높였던 바, 그에 걸맞게 아주 뜨거운 채화 현장을 선보였다.

이어 마지막 주자인 ‘옹알스’는 멤버인 조수원이 봉송대를 들고 나머지 멤버들은 저글링을 하며 입장, ‘뼈그맨’(뼈 속까지 개그맨) 다운 발상으로 보기만 해도 즐겁고, 기억에 남는 개막식을 선물한다.

이렇듯 부산을 물들일 웃음 폭탄을 날릴 예정인 국민 MC 신동엽과 언어장벽을 넘어선 코미디의 힘을 자랑하는 넌버벌 코미디 팀 ‘옹알스’의 채화, 성화 봉송 장면은 부코페 개막식 당일(23일) 현장에서 공개되는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부코페’에서 무대를 펼치는 ‘옹알스’는 대사 없이 오직 마임, 저글링, 비트박스 등으로 관객들과 호흡하는 넌버벌 코미디 팀으로 언어장벽을 넘어선 코미디의 힘을 보여줄 예정이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