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스파이더맨’, 마블서 볼 수 없게 됐다..디즈니-소니 협상 결렬
기사입력 2019-08-21 15:1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스파이더맨’, 마블서 볼 수 없게 됐다..디즈니-소니 협상 결렬

스파이더맨 사진=소니픽처스
스파이더맨이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를 떠난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전문 매체 ‘데드라인’은 “향후 스파이더맨 영화 시리즈 제작을 두고 벌인 소니 픽처스와 디즈니의 협상이 결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디즈니는 소니가 영화의 수익을 모두 가져가는 해당 계약이 공평하지 않다고 판단, 이를 개선하기 위해 협상을 벌였다. 디즈니는 영화 제작비 투자부터 수익까지 모두 50%씩 나누는 안을 제의했다. 하지만 소니가 이를 거절하면서 협상이 결렬됐다.

앞서 지난 7월 개봉한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흥행 수익 약 11억900만 달러(약 1조347억 원)를 거둔 바 있다.

하지만 디즈니 측은 ‘스파이더맨: 홈커밍’,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연출한 존 왓츠 감독과 두 편의 후속작을 제작할 계획이었으나 이번 협상이 결렬되면서 무산됐다.

온라인 뉴스팀 mk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