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미우새’ 김종국, 생애 처음으로 보는 아버지 눈물에 ‘울컥’
기사입력 2019-08-18 11:0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미우새’ 김종국, 생애 처음으로 보는 아버지 눈물에 ‘울컥’

SBS ‘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 부자 사진= SBS 제공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이 생애 처음으로 아버지가 눈물 흘리는 모습을 보고 가슴이 먹먹해진다.
 
오늘(18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종국의 아버지가 한평생 절약하며 산 이유를 밝히며 눈물을 보여 모두를 가슴 찡하게 할 예정이다.
 
지난 주 종국 부자가 캐나다에서의 오붓한 하룻밤을 보내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번엔 종국이 아버지를 위해 고급 코스요리를 준비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했다.
 
종국의 아버지는 고급 요리를 앞에 두고 “맛있는 거 먹으면 어머니 생각이 난다” 라며 그동안 아들에게 마저 털어놓지 못했던 가족사를 공개해 관심을 모았다.
 
어머니 혼자 팔남매를 키우며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겪고 자랐기에 종국의 아버지는 일흔 아홉 나이가 될 때까지 절약을 몸소 실천하며 살아왔던 것.

심지어, 종국의 아버지는 가난 때문에 동생을 잃은 사연까지 이야기하며 눈물을 보였다.

언제나 근엄했던 아버지가 눈시울을 붉히자, 종국은 물론 종국 어머니까지 “눈물 흘리는 거 처음 보네요” 라며 안타까워했다.

아버지의 눈물에 당황하던 종국이 이내 아버지에게 진심어린 위로를 건네며 오히려 아버지의 눈물 덕분에 父子의 정이 더욱 끈끈해졌다는 후문이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