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레벨업’데니안, 장난기와 진지함 사이 넘나드는 ‘이중매력 폭발’
기사입력 2019-06-24 17:4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레벨업’데니안, 장난기와 진지함 사이 넘나드는 ‘이중매력 폭발’

데니안이 ‘레벨업’에서 반전미(美) 넘치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사진= iHQ 제공
데니안이 ‘레벨업’에서 반전미(美) 넘치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오는 7월 10일 첫 방송을 앞둔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은 회생률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 안단테(성훈 분)와 게임 덕후 신연화(한보름 분)가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데니안은 극 중 구조조정 전문 기업인 유성CRC의 박 실장으로 분한다.

자칭 안단테의 오른팔이기도 한 박 실장은 안단테의 심기를 건드리기도 하고 까불거리는 행동으로 티격태격하지만 그를 진심으로 믿고 따르며 남다른 브로맨스를 형성하기도 한다.

성공보다는 행복을 추구하는 ‘욜로(YOLO)’족이기도 한 그는 사실 유성CRC 박 회장의 하나뿐인 아들로 금수저에 낙하산이라는 조건을 갖춘 인물이다.

하지만 이를 조금도 티내거나 과시하지 않고 오히려 인간미 넘치는 성품을 드러내며 반전 매력을 발산한다.

뿐만 아니라 박 실장은 새로 맡은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단골 치킨집에서 좋아하는 여자를 만나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돌진하며 귀여운 러브라인으로 극에 활기를 불어넣는다.

과연 데니안이 마냥 밝아 보이지만 알고 보면 깊은 내면을 지닌 박 실장 역할을 어떻게 소화해 예비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 잡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