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저스티스’ 첫방, 최진혁-손현주-나나 삼자대면..미묘한 신경전
기사입력 2019-07-17 17:1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저스티스’ 첫방, 최진혁-손현주-나나 삼자대면..미묘한 신경전

저스티스 첫방 사진=프로덕션 H, 에프앤 엔터테인먼트
‘저스티스’ 최진혁, 손현주, 나나의 텐션甲 삼자대면이 포착됐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가 법원 앞에서 마주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 분), 범중건설 회장 송우용(손현주 분), 검사 서연아(나나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극 중 얽히고설킨 세 사람의 관계가 처음 드러나는 순간이다.

법원 앞에서 마주친 태경, 송회장, 연아. 어떤 어려운 재판에서도 높은 승소율을 자랑하는 태경의 표정이 이번에는 다소 굳어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와 달리 송회장과 연아는 미소를 짓고 있지만,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만큼은 예사롭지 않다.

특히 태경은 연아의 눈길을 피하고 있지만, 그 앞에 법복을 입고 선 연아는 당당함과 여유로 가득 차 있어 두 사람이 불붙게 될 법정씬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앞서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을 통해 송회장이 태경에게 용역 건달 양철기(허동원 분) 폭행 사건을 의뢰했음이 드러난 바. 변호사와 검사로 만나게 된 태경과 연아의 미묘한 분위기이 시선을 끄는 가운데, 사건의 공판검사인 연아가 양철기를 “미제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면서 예측불가 전개를 예고한다.

또한,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추정되는 양철기 사건을 태경에게 맡긴 송회장의 속내는 무엇일지, 그 배경 역시 중요한 관전 포인트다.

제작진은 “악마의 거래가 시작된다. 공개된 스틸컷은 태경과 송회장, 그리고 연아의 복잡하게 얽힌 관계를 짐작케 한다”며 “법원 앞에서 삼자대면한 세 사람의 신경전을 통해 어떤 대사도 놓칠 수 없는 텐션을 함께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온라인 뉴스팀 mk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연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