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YG 탈세의혹, 국세청부터 세무조사 받는다..승리 후폭풍
기사입력 2019-03-21 09:4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YG 탈세의혹, 국세청부터 세무조사 받는다..승리 후폭풍

YG 탈세의혹 국세청 조사 사진=MBN스타 제공
YG엔터테인먼트가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는다.

국세청은 20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위치한 YG엔터테인먼먼트 사옥에 조사관을 보내 세무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

앞서 2016년 YG엔터테인먼트가 정기 조사를 받은 만큼, 통상적으로 5년 단위로 이뤄지는 조사가 아닌 특별 조사 형식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는 일반적으로 재무와 회계팀을 중심으로 이뤄진 조사뿐만 아니라 공연과 마케팅 부서 등 여러 곳에서 대규모로 진행된다.

최근 클럽 ‘버닝썬’에서 발생한 폭행 사건이 점차 확대되며,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로 이어진 것이다.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 승리가 운영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마포구의 클럽 러브시그널의 실소유주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프로듀서인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온라인 뉴스팀 mk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