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연극계 성추행 파문...이명행, 이윤택 어디까지 추락하나
기사입력 2018-02-14 13:3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연극계 성추행 파문...이명행, 이윤택 어디까지 추락하나

성추행 파문에 휩싸인 이윤택 작가.
‘미투(Me too)’ 열풍이 출판·영화계에 이어 연극계까지 거세게 번지고 있다.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가 이윤택 작가의 성추행 사실을 폭로했다. 앞서 최근 유명 연극배우 이명행은 성추행 논란으로 사과문을 내고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에서 중도 하차했다.

김수희 대표는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10여 년 전 지방 공연에서 겪은 일을 고백했다. 유명 연출가의 성추행과 관련한 주장이었다. 해당 연출가는 국내 대형 극단에서 작업할 당시에도 극단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김수희 대표는 가해자의 실명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당시 연극의 이름이 ‘오구’였고 “지방 공연을 무사히 마치고 밀양으로 돌아왔다”는 부분을 통해 이윤택 작가가 해당 인물임을 추측할 수 있다. 연극 ’오구‘는 이윤택 작가가 작·연출을 맡은 작품이다.

이에 연희단거리패 측은 14일 “이윤택 연출가가 지난 잘못을 반성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고 근신하겠다고 했다”며 “일단 3월 1일에 공연 예정된 노숙의 시 공연부터 연출을 모두 취소할 예정”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앞서 배우 이명행이 성추행 논란으로 사과문을 내고 연극 ‘거미여인의 키스’에서 중도 하차했다. 그러나 이후 SNS를 통해 추가 폭로가 더해지며 곤란한 상황에 빠졌다.

김도형 인턴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