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윤지민 “스펀지 같은 게 있었음 좋겠다”
기사입력 2018-02-12 10:1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윤지민 “스펀지 같은 게 있었음 좋겠다.”

배우 윤지민, 권해성 부부. 사진=권해성 인스타그램
배우 윤지민(40)이 자신의 SNS에 동료 고현정(46)을 위로하는 게시물을 남겨 화제가 되고 있다.

윤지민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펀지 같은 게 있었음 좋겠다. 이 언니는 충격이란 충격을 늘 온몸으로 떠안고 있다”는 글과 함께 “대중들께 빚진 일. 어떻게 갚을지”라고 적힌 메모와 고현정이 대본을 두고 잠든 두 장의 사진을 첨부했다.

고현정은 최근 SBS 드라마 ‘리턴’에서 제작진과의 불화로 중도하차했다. 고현정은 그 과정에서 ‘프롬프터 요구’나 ‘폭행’같은 논란에 휩싸여 화제의 중심에 섰다. 제작진과 고현정 측은 해당 논란에 대해 진실공방 중이다.

윤지민은 12일 해당 게시물이 구설수에 오르자 스스로 삭제했으며, 삭제 이유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김도형 인턴기자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