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름 없는 여자’ 최윤소 “그리울거예요” 종영 소감
기사입력 2017-09-16 12:0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름 없는 여자’ 최윤소 “그리울거예요” 종영 소감

‘이름 없는 여자’ 사진=최윤소 인스타그램
배우 최윤소가 ‘이름 없는 여자’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15일 최윤소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든 촬영을 무사히 마쳤습니다”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그는 ‘이름 없는 여자’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들과 어깨동무를 한 채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서권순, 배종옥을 비롯한 배우들은 휴가지에서 환한 미소로 즐거운 모습을 보였다.

이어 최윤소는 “함께 고생했던 우리 배우들”이라며 “그립고 그리울거예요. 수고하셨습니다”라고 애정어린 인사를 전했다.

최윤소는 ‘이름 없는 여자’에서 원하는 것은 반드시 얻어야 직성이 풀리는 위드그룹 외동 딸 구해주 역을 맡아 실감나는 악역연기로 주목을 받았다.

KBS2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는 지난 15일 종영했다. 후속으로 오는 18일부터 배우 송창희, 강세정이 출연하는 ‘내 남자의 비밀’이 방영된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