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손석구, 연극 비매너 관람 논란에 “부끄러운 관람 하지 않았다” 해명
기사입력 2019-08-16 17:1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손석구, 연극 비매너 관람 논란에 “부끄러운 관람 하지 않았다” 해명

배우 손석구 사진= MK 스포츠 제공
배우 손석구가 연극 비매너 관람 논란에 입장을 전했다.

손석구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연극을 즐기고 아끼는 사람으로써 부끄러운 관람을 하지 않았다”며 논란에 대해 일축했다.

그는 “다수에 피해가지 않으면서도 제 권리라고 생각되는 만큼은 조용히 웃고, 울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특히 “몇몇 관객분들의 그릇된 주인의식과 편협하고 강압적이며 폭력적이기 까지한 변질된 공연관람 문화가 오해를 넘어 거짓 양산까지 만드는 상황이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이 이상의 반박도 사과도 하지 않겠다. 자잘하고 소모적이 될 수 밖에 없는 논쟁은 서로에게 좋지 않다고 느꼈다”고 전했다.

손석구는 “일방적인 여론의 결과 역시 거르지 않고 받아들일 마음준비 하였으니 가감없는 의견 보내주시길 바랍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앞서 손석구는 배우 강한나, 오혜원과 함께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했다.

그러나 몇몇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손석구 일행이 연극관람에 방해하는 행동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민폐논란’이 일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