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검블유’ 임수정, 슬픔과 기쁨 교차한 오열 엔딩..함께 울었다
기사입력 2019-07-19 11:4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검블유’ 임수정, 슬픔과 기쁨 교차한 오열 엔딩..함께 울었다

검블유 임수정 사진='검블유' 방송 캡처
‘검블유’ 임수정이 슬픔과 기쁨이 교차한 오열 엔딩으로 시청자를 울렸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에서 임수정은 업계 2위 포털사이트 바로의 서비스 개혁팀 팀장 ‘배타미’역으로 분했다.

이날 타미는 바로의 탑 화면 개편과 메인 광고 이벤트를 성공적으로 진행시켰다. 그는 여느 날과 같이 출근길에 사람들의 핸드폰을 바라보며 시장조사를 했고, “올랐다”라는 말과 함께 밝은 미소를 지어 평탄한 하루를 예고했다.

그러나 타미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그의 피아노 선생님인 정다인(한지완 분)의 첫사랑이 박모건(장기용 분)이었다는 사실과 함께 다인이 모건에게 고백하는 모습을 목격하고 만 것.

이어 “근데 왜 말씀 안 해주셨어요? 말하셨어야죠. 마음 정린 못해도, 고백까진 안 했겠죠. 고백할 기회 주신 거예요”, “나는 박모건이 불쌍해요. 모건이는 사랑 받고 있는 게 맞아요?”라는 다인의 충격적인 말에 타미는 그동안 모건과의 관계에서 늘 도망치고 피하던 자신의 모습을 되돌아봤다.

이후 타미는 모건과 만났다. 그는 다인과 나눈 대화를 모건에게 전하며 “억울했어. 근데 한 마디도 못했어. 부럽더라, 아무것에도 방해받지 않는 다인 씨의 단단한 마음이”라고 솔직한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타미는 그동안 방해받아 왔던 그의 사랑을 이제야 이해하게 됐다며 놔주겠다고 말하는 모건의 말에 눈물이 가득 차올랐지만, 이내 꾹 참아내려는 모습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울렸다.

타미는 모건이 보이지 않는 차에 도착하자 참아왔던 눈물을 쏟아내며 소리 내어 엉엉 울기 시작했다. 그때 그에게 전화 한 통이 왔고, 이는 바로가 경쟁사 유니콘을 제치고 점유율을 역전했다는 소식이었다. 타미는 기쁨과 슬픔이 교차해 오열하는 모습으로 역대급 가슴 아픈 엔딩을 선사했다.

임수정은 일에 있어서는 최고의 순간을, 사랑에 있어서는 최악의 순간을 맞이한 타미의 감정을 폭발시키며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특히 이별의 위기에도 애써 담담하려 노력했던 타미의 눈물은 보는 이들에게 그가 억눌러왔던 슬픔의 크기를 가늠할 수 있게 만들었다.

온라인 뉴스팀 mk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