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재명 논란에 네티즌 갑론을박 “질문이 무례하다” vs “실망 또 실망”
기사입력 2018-06-14 16:5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재명이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MBC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인터뷰 논란에 휩싸였다.

13일 방송된 MBC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 ‘선택 2018’에서는 경기도지사로 당선이 확실시된 이재명 당선인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MBC 기자는 “성남시장에서 경기도지사로 점프하게 됐는데 소감 한 마딜 부탁 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재명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2300만이라고 하는 엄청난 규모의 국민들 삶을 책임져야 한다. 많은 책임감과 하중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김수진 기자는 “지금 어려운 말씀도 하셨는데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라며 말을 이어갔다.

그러자 이재명 당선인은 “네, 감사하다”라며 “저희가 잘 안 들리는데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라고 답한 뒤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특히 그는 인터뷰를 마무리 지으며 이어폰을 귀에서 빼고 스스로 인터뷰를 중단해 눈길을 끌었다.

이 같은 논란에 네티즌들의 반응 또한 각양각색으로 나타나고 있다.

네티즌들은 “여자 앵커가 좀 무능한 것 같다. 당선소감 인터뷰할 때 제대로 안 듣고 극히 일부분 표현만 따로 떼어서 질문하면 악의적인 편집 질문이지. 앵커라면 맥락을 짚어서 질문해야지”, “무례한 건 맞다. 국민의 의견을 존중한다면 그런 질문을 무례하다. 이후 어떻게 해나갈 건지가 중요하다” 등의 반응과 “실망 또 실망”, “무례한 질문이라서 그리 했다고요? 김경수님 드루킹 관련 인터뷰 보시고 비교해보시길” 등의 반응으로 엇갈리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