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엄용수 이혼 보증? “전유성이 내 이혼 보증 서준다고 해“
기사입력 2018-06-14 11:5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엄용수가 이혼보증을 섰다고 밝혔다. 사진=KBS1 아침마당
엄용수가 전유성의 이혼 보증을 섰다고 밝혔다.

14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코미디언 엄용수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엄용수는 존경하는 선배로 전유성을 꼽은 가운데 과거 정유성이 이혼할 때 보증인을 선 일화를 공개했다.

엄용수는 “전유성 선배가 갑자기 나를 택시에 태우더니 이혼 서류를 구청에 등록해야 한다고 하더라. 안 그러면 형수님과 사셔야 한다며 절박하다고 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를 인정하고 이해해서 보증인으로 세운 것 같았다. 보증을 안 서면 서류가 무효가 된다고 해서 택시에서 내려 도장을 만들고 보증을 섰다“고 그 당시를 회상했다.

엄용수는 “그때 전유성이 `부담스러워 하지 마. 너 이혼하면 내가 보증 서줄게`라고 했다. 말이 씨가 된다고 내가 이혼을 두 번이나 했다”고 덧붙였다.

또 엄용수는 두 번의 이혼에 대해 “열심히 잘 살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려 애를 많이 썼는데, 헤어지는 일이 생겼다. 그냥 엄용수의 헤어진 이야기를 하면 되는데, 꼭 `두 번의 결혼과 두 번의 이혼`이라고 한다. 꼭 네 번 일 친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