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효리-옥주현 오랜만에 호흡...핑클 둘러싼 불화설 진실은?
기사입력 2018-04-16 16: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이효리와 옥주현이 오랜만에 호흡을 맞췄다. 사진=JTBC 효리네 민박2
이효리와 옥주현이 오랜만에 호흡을 맞췄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 핑클과 소녀시대의 깜짝 콜라보가 펼쳐졌다.

창밖에 내리는 비를 본 윤아는 핑클의 데뷔곡인 `블루 레인`을 흥얼거렸고 이효리는 코러스를 넣으며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즉석으로 옥주현에게 전화를 걸어 고음 파트를 부탁했고, 세 사람의 콜라보가 펼쳐졌다. 옥주현은 즉석에서도 완벽한 고음으로 노래를 소화해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끔 만들었다.

옥주현과 이효리의 즉석 콜라보로 핑클의 일화 또한 재조명 되고 있다.핑클의 멤버들은 성향이 다른 것으로 유명한데 이때문에 종종 불화설에 시달리기도 했다.

과거 방송에서 성유리는 이효리와의 전화 통화를 통해 “옥주현이 징검다리“라고 밝혔다. 옥주현은 이에 “중간에서 너무 힘들다“고 전했다.

이효리는 “나 때문에 서운해서 그런거지? 내가 리더로서 잘 해줬으면 좋겠는데. 그러니까 나도 내가 왜이런지 모르겠다”라며 울먹였다.

또한 `핑클 불화설`에 대해서는 “서로의 성향이 달랐을 뿐 불화는 없었다“고 전했다.

특히 MC 이경규는 “`이진 씨와 머리끄덩이 잡고 싸웠다`는 건 무슨 소문이냐“고 묻자 옥주현은 “19살 핑클 시절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