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영재발굴단’ 나르샤 “결혼 고충? 남편 너무 완벽주의”
기사입력 2017-11-15 14:4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영재발굴단’ 나르샤 “결혼 고충? 남편 너무 완벽주의”

나르샤 사진=SBS
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 나르샤가 ‘영재발굴단’에 출연한다.

‘성인돌’ 이미지로 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나르샤가 이제는 한 남자의 아내이자 ‘유부돌’로 변신해 영재발굴단을 찾았다. 나르샤의 남편은 남성 의류 쇼핑몰을 운영하는 사업가이자, 연예인 부럽지 않은 외모를 가진 훈남으로 알려져 있다.

이제 결혼 1년 차인 그녀에게 결혼 생활의 고충을 묻자, 그는 남편의 완벽주의 성향이라고 고백했다. 나르샤는 결혼 전에도 자신이 맡은 일을 완벽하게 해내던 남편이 이젠 집안일을 완벽하게 해낸다고 밝혔다.

나르샤는 남편이 계획한 집안일은 다 끝내야만 잠이 들 정도로 철두철미해, 자신의 성격과 상반돼 스트레스를 받을 때도 있다며 행복한 고민을 들려줬다.

또한 나르샤는 자신의 반전 있는 어린 시절을 공개하기도 했다. 항상 거침없고 당당한 매력을 뽐내는 그는 의외로 어린 시절엔 말썽 하나 부리지 않는 조용한 아이였다고 밝혀 놀라움을 샀다. 이렇게 조용한 딸이 갑자기 가수가 된다고 했을 때, 부모님은 반대를 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부모님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나르샤는 부모님에게 자신의 꿈을 인정받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음악 공부에 매진한 것은 물론 학원비, 용돈 등 부모님의 경제적 지원에 기대지 않고 홀로 아르바이트를 하며 음악학원을 다녔다. 그는 그때 PC방, 피아노 반주, 라이브 카페, 서빙 등 온갖 일을 해본 것이 훗날 가수로 성공하는데 좋은 밑거름이 되었다고 지난날을 회상했다.

‘유부돌’ 나르샤의 솔직 당당한 이야기는 오늘 방송되는 ‘영재발굴단’에서 공개된다.

온라인 뉴스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