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신혜선 걱정에 결국 눈물 “미치겠어”
기사입력 2017-11-13 13:3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신혜선 걱정에 결국 눈물 “미치겠어”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 사진=‘황금빛 내 인생’ 방송캡처
‘황금빛 내 인생’ 박시후가 신혜선을 걱정하며 결국 눈물을 흘렸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연출 김형석)에서 최도경(박시후 분)은 며칠째 연락도 끊고 자취를 감춘 서지안(신혜선 분)을 걱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도경은 친구 김기재(김사권 분)를 붙잡고 “모두와 연락 끊고 사라진 이유가 대체 뭐냐”며 “너 머리 좋잖아. 추측 좀 해봐”라고 애원했다. 이에 김기재는 “너 감정조절 안 하고 이렇게 흐트러질 거냐”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나 최도경은 “이 감정은 내가 약속을 못 지켜서 그러는 거야”라며 “지안이는 무서워서 도망친 거야”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도와주겠다고 말을 뱉어놓고 못 도와줬다. 내가 안 도와줬거든”이라며 자책했다.

또한 최도경은 “너무 걱정돼 미치겠다”면서 눈물까지 보여 서지안을 향한 애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