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택시’ 이태임 “악플, 스스로 썩어가는 느낌 들었다”
기사입력 2017-09-14 14:3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택시’ 이태임 “악플, 스스로 썩어가는 느낌 들었다”

‘택시’ 이태임 사진=‘택시’ 방송캡처
‘택시’에서 배우 이태임이 자신에 대한 악플과 스캔들에 관해 심경을 고백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이태임과 남보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태임은 방송에서 과거 자신과 관련한 악플로 인해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섹시 이미지도 저의 매력 중 하나이기에 나쁘게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도 “고정된 이미지가 걱정이었다. 그러나 생계가 걸렸기 때문에 포기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악플과 루머에 관해 이태임은 “당시에는 대중들이 나를 사람으로 안 본다는 생각까지 들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변화를 시도했는데 얼굴에 대해 인신공격을 하시더라”며 “여배우다보니 상처가 됐다”고 밝혔다.

MC 이영자가 “악플과 스캔들로 인한 슬럼프는 어떻게 이겨냈냐”고 묻자 이태임은 “병원에 입원할 정도로 너무 아팠다”고 답했다. 이어 “기억을 지울 정도로 힘들었고, 내가 썩어가는 느낌이었다”며 “학교도 연기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이태임은 “이제는 악플을 신경쓰지 않는다. 응원해주신 분들 덕분에 힘을 얻는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