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같이 펀딩’ 노홍철, 세상 부지런한 소통러 (feat. 정해인)
기사입력 2019-08-25 14:1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같이 펀딩’ 노홍철, 세상 부지런한 소통러 (feat. 정해인)

‘같이 펀딩’ 노홍철 사진=MBC ‘같이 펀딩’ 제공
‘같이 펀딩’ 두 번째 주자 노홍철이 준비한 ‘소모임 프로젝트’가 베일을 벗는다.

25일 오후 방송될 MBC ‘같이 펀딩’ 2회에서는 유준상의 국기함 프로젝트 다음 이야기와 노홍철이 준비한 ‘소모임 프로젝트’가 소개된다.

‘같이 펀딩’은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예능이다.

자신의 얼굴을 본뜬 대형 조각상을 소장할 정도로 특별한 자기애(?)를 뽐내온 노홍철은 인맥 넓고 친화력 좋기로 소문난 연예계 대표 ‘인싸’다. 3년 전부터는 개인 SNS를 통해 얼굴도 이름도 모르는 사람들을 한자리에 모아 ‘노홍철 특별전’이라는 이름으로 소통해 왔다.

노홍철은 본격적인 프로젝트 진행에 앞서 시청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소모임 샘플전을 준비했다. 이번 샘플전은 SNS를 통해 참가자를 모집했는데, 이때 배우 정해인이 직접 메시지로 참여를 신청해 함께하게 됐다.

모임 장소는 노홍철의 집. 그의 집은 자기애가 느껴지는 ‘노홍철 얼굴 조각상’과 사진부터 5인용 침대 등 다양한 사람들이 편안하게 머무르다 갈 수 있도록 준비한 소품들로 채워져 있어 정해인은 물론 ‘같이 펀딩’ 다른 출연진을 놀라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샘플전 모임을 앞두고 설렘으로 가득 찬 노홍철과 정해인의 모습이 담겼다. 샘플전에는 두 사람과 서로 모르는 7명이 모여 마음속에 있는 이야기를 꺼내며 소통했다고. 대화를 나누던 중 노홍철은 “신청자가 많았는데 사연을 다 읽어봤느냐”라는 참여자의 질문에 “다 읽어본다”라고 전해 샘플전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