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의사요한’ 김혜은, 전노민 존엄사 결심… 폭풍 오열 속 ‘혼신연기’
기사입력 2019-08-18 20:2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의사요한’ 김혜은, 전노민 존엄사 결심… 폭풍 오열 속 ‘혼신연기’

‘의사요한’ 김혜은이 전노민의 존엄사를 결심했다. 사진= SBS ‘의사요한’ 방송화면 캡쳐
‘의사요한’ 김혜은이 전노민의 존엄사를 결심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의사요한’(극본 김지운, 연출 조수원) 10회에서는 민태경(김혜은 분)이 자신의 남편이자 강시영(이세영 분)과 강미래(정민아 분)의 아버지인 강이수(전노민 분)이 존엄사를 결정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강이수는 3년 전 강시영과 암벽등반 중 추락사고를 당해 의식불명이 된 상황. 수시로 코드블루 상태에 빠지며 힘겹게 생명을 연장하고 있는 남편의 모습과 의사인 두 딸 시영과 미래의 대립까지 가깝게 지켜보던 민태경은 결국 큰 결단을 내리게 된다.

민태경은 호흡기에 연결된 채 누워있는 강이수의 손을 잡으며 “수술을 하고, 약을 쓰고, 기계를 붙였어. 그게.. 당신을 위해서 내가 싸우는 길이라고 생각했어”라고 힘들게 입을 연 뒤 “나는 겁이 났던 거야. 당신한테 해 줄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는 걸 인정하고, 당신을 무력하게 보내야 한다는 게”라며 차마 말하지 못했던 진심을 뱉어냈다.

이어 태경은 이수의 병실에 나타난 민주경(오승현 분)에게 “나도, 시영이도 미래도, 의사이자 보호자여서 더 힘든 결정이 될 거야. 보호자로서의 결정이 의사로서 신념을 대변하는 듯 보일 수 있으니까”라고 말하며 앞으로 험난한 여정에 대한 염려를 드러냈다.

늘 최고의 자리를 지키며 많은 사람들의 존경과 부러움을 받아온 의사이기에 태경의 결심은 병원을 뒤흔들 정도의 파란을 예고하고 있다.

태경의 말처럼 보호자로서의 결정이 의사로서의 신념으로 비칠 수 있는 복잡 미묘한 상황에서 흔들림 없이 자신의 신념을 지켜나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