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무한도전’ 유재석, 면접 중 스카우트 제의 “임원으로 와도 될 듯”
기사입력 2018-01-14 10:4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무한도전’ 유재석, 면접 중 스카우트 제의 “임원으로 와도 될 듯”

무한도전 유재석 사진='무한도전' 방송 캡처
‘무한도전’ 유재석이 국민 MC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면접의 신’편으로 멤버들이 유명한 배달 앱을 전문으로 하는 IT기업에서 면접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배달이 가장 많은 지역이 어디일 것 같냐’는 질문에 논리정연한 답을 내놨다. 또한 “달짝지근한 양념치킨이 피로도 풀리고 더 많이 배달될 것 같다”며 차분하게 근거를 들어가며 답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를 듣던 면접관은 두 손을 모으고 경청하며 “임원으로 들어오셔도 될 것 같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최근 ‘무한도전’에 여섯 번째 멤버로 합류한 조세호는 면접 내내 ‘프로봇짐러’라고 밝혀 멤버들의 질타를 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뉴스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