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도시어부’ 김재원, 추운 날씨에도 “배찌는 내꺼야”
기사입력 2018-01-12 10: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도시어부’ 김재원, 추운 날씨에도 “배찌는 내꺼야”

도시어부 김재원 사진='도시어부' 방송 캡처
‘도시어부’ 김재원이 낚시 포부를 드러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는 배우 김재원과 함께하는 대마도 2일차 낚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긴꼬리벵어돔 4짜에 도전했다. 갯바위에 도착한 이덕화는 “하기가 힘들겠다”고 말했다.

그러던 중 이경규가 없어진 걸 알아챈 마이크로닷은 “(배 안에서 자고 있는)경규형님 깨워야한다”고 다급하게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깨어나 “여기서 낚시가 되겠어?”라며 투덜됐다.

김재원은 “오늘 날씨가 장난 아니다”며 대마도 한파 주의보에 깜짝 놀랐다.

하지만 김재원은 어딘가를 향한 손가락질을 하며 “오늘 배찌를 내까 가지겠다”고 포부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뉴스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