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김정민, 전 남친과 법적다툼 “각오했던 거 보다 더 가혹했다”
기사입력 2019-10-08 11:4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김정민, 전 남친과 법적다툼 “각오했던 거 보다 더 가혹했다”

김정민 심경고백 사진='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 캡처
배우 김정민이 전 남자친구와의 법적 공방 후 오랜만에 방송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SBS Plus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 김정민이 출연했다.

이날 김수미는 법적공방을 벌였던 전 남자친구에 대해 김정민에게 물었다.

김정민은 “당시에는 절실했던 것 같다. 세상에 알려지더라도 끝내지 않으면 안 된다는 나름 각오를 했었다. 각오했던 거 보다 더 가혹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게 고민할 건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너무 준비가 되어 있다고 해도 그동안 관심을 받고 소통하는 직업이었다. 악플을 보면서도 그 당시에 고소한 적도 없었다. 물론 심한 말도 있었지만 화가 많이 나 있다는 생각을 했었다”며 “재판의 결과와 상관없이 그 마음을 푸는 게 제 몫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또 김정민은 “엄마한테 미안했다. 처음 힘들 때 엄마 병원을 찾아 울었다. 저는 그렇게 위로를 받았고, 힘든 일이 있었으니까 일어나야 된다는 원동력이 된 것 같다”고 언급해 뭉클하게 만들었다.

온라인 뉴스팀 mkultur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