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왓쳐’서강준, ‘분노의 폭주’로 허성태와 치열한 몸싸움 예고
기사입력 2019-08-18 20: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왓쳐’서강준, ‘분노의 폭주’로 허성태와 치열한 몸싸움 예고

사진= OCN 제공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던 서강준이 분노의 직진을 시작한다.
 
OCN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이하 ‘왓쳐’) 측은 14회 방송을 앞둔 오늘(18일), 배후세력을 찾기 위해 폐차장을 찾은 김영군(서강준 분) 앞에 나타난 의외의 인물, 장해룡(허성태 분)과의 대면을 포착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불가의 전개가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의 대면은 또 다른 긴장감을 자아낸다.
 
마지막을 향해 달려가는 ‘왓쳐’는 지난 13회에서 또다시 역대급을 갱신하는 숨 막히는 전개로 압도적 서스펜스를 빚어냈다.

변수 윤지훈(박훈 분)의 등장은 종잡을 수 없는 전개로 이어졌다. 박진우(주진모 분)의 변호사로 선임된 윤지훈은 불구속 수사가 무산되자 본색을 드러냈다.

윤지훈은 김영군과 한태주(김현주 분)를 납치했고, 두 사람의 목숨을 빌미로 박진우를 꺼내 달라고 요구했다.

냉철하게 시간을 번 도치광(한석규 분)은 박진우를 조사실에서 만났다. 박진우는 윤지훈이 가지고 온 혈압약을 먹고 쓰러졌지만 도치광이 그를 두고 조사실을 나오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장사회’의 실체에 다가갈수록 위험은 고조되고 있지만, 비리수사팀과 김영군은 아랑곳하지 않고 진실을 향해 직진한다.

한태주와 자신을 납치한 배후와 장사회의 연결고리를 찾기 위해 김영군이 향한 곳은 폐차장.

공개된 사진 속 그의 날 선 모습에서 분노가 고스란히 전해진다. 그곳에는 이미 윤지훈 사무실에서 한 차례 김영군을 습격한 바 있는 의문의 인물이 기다리고 있었다.

상대의 날 선 압박을 홀로 마주하고도 흔들림 없는 김영군의 눈빛은 더욱 짙어져있다. 팽팽한 긴장감은 금방이라도 한바탕 격투가 벌어질 듯 아슬아슬하고 위태롭다.

이어진 사진 속 김영군 앞에 나타난 장해룡의 모습도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비리수사팀과 날카로운 대립각을 세우면서도 사안에 따라 협력을 해왔던 장해룡이기에 무슨 이유로 이곳을 찾은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한태주와 위기를 맞았던 김영군이 어떻게 빠져나올 수 있었는지도 이목이 쏠리는 대목이다.
 
종영까지 3회만을 남긴 ‘왓쳐’는 진실의 조각들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김영군은 ‘거북이’ 김강욱(이재윤 분)과 박찬희(김대건 분) 사이에 정신과 병원이라는 연결고리가 있음을 알아냈다. 도치광 역시 쓰러진 박진우에게 김영군 어머니를 죽인 살인범의 정체를 물었고, 무언가 대답을 들었다.

‘거북이’의 피해자였지만 7년 만에 나타나 박진우를 변호하는 윤지훈도 장사회에 다가갈 수 있는 또 다른 실마리. 무엇보다 마지막을 향해갈수록 각자가 가진 비밀의 파괴력이 더 거세지고 있다. 15년 전 과거부터 현재까지 복잡하게 얽힌 욕망과 감정들이 결정적인 진실을 향해가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