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어비스’ 박보영X안효섭, ‘핵달달’ 프러포즈..꽃길 이어지나?
기사입력 2019-06-19 10:4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어비스’ 박보영X안효섭, ‘핵달달’ 프러포즈..꽃길 이어지나?

‘어비스’ 박보영X안효섭 사진=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 방송 캡쳐
‘어비스’ 안효섭이 박보영에게 진심이 담긴 프러포즈로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에서는 서지욱(권수현 분)의 섬뜩한 실체와 악마의 가면을 벗기기 위한 데스매치가 그려져 안방극장을 긴장감으로 가득 채웠다.

특히 극한의 광기를 폭발시키는 서지욱과 그를 제지하려는 고세연(박보영 분)-차민(안효섭 분)의 맞대결이 긴박감을 끌어올렸다.

그런 가운데 고세연-차민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로 서로를 향한 뜨거운 진심을 확인하며 완벽한 꽃길을 향한 시청자들의 기대를 높였다. 특히 고세연이 행방불명되자 이성을 잃고 폭주하는 차민의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차민은 고세연의 목숨이 경각에 놓이자 사랑하는 연인을 구하기 위해 살리면 안 될 악마 서지욱을 ‘어비스’로 부활시키는 선택을 했다.

이후 고세연은 “그놈이 죽어버리면 널 못 찾을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 무서웠어”라고 자책하는 차민을 따뜻하게 안아주며 위로해 시청자들을 가슴 아프게 만들었다.

두 사람의 깊어진 사랑과 함께 차민은 고세연에게 반지를 건네며 “앞으로 쭉 남은 생 동안 나의 제자리는 늘 네 옆이면 참 좋겠다. 내 목숨, 내 모든 걸 걸고서라도 행복하게 해줄게. 어떤 일이 있어도 지켜줄게”라는 진심 어린 말로 프러포즈해 안방극장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방송 말미 그려진 고세연-차민의 진한 입맞춤은 안방극장의 설렘 온도를 급상승시키며 두 사람 앞에 펼쳐질 꽃길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드높였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