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조수애 아나운서, 경솔한 발언 물의…시민 역질문에 당황하기도
기사입력 2018-08-13 09:4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조수애 아나운서, 경솔한 발언 물의…시민 역질문에 당황하기도

조수애 아나운서가 경솔한 발언으로 논란이 됐다. 사진=JTBC '히든싱어5' 방송 캡처
조수애 아나운서가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5’는 가수 바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2라운드 무대에서 바다와 모창 가수들은 S.E.S의 ‘너를 사랑해’를 열창했다. 노래가 끝나자 조수애 아나운서는 “아닌 것 같은 사람은 알겠다. 3번이 못한 것 같다”고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그는 해당 방송에 판정단으로 출연했다.

조수애 아나운서가 발언을 마치자 바다는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그는 “제가 3번에 있었으면 정말 기분 나빴겠다”며 “3번에 지금 있을 수도 있는데 참 기분이 그렇다”고 했다. 논란의 발언을 들은 참가자는 우승을 차지했다.

조수애 아나운서는 지난해 JTBC ‘시민마이크’에서 한 청년과 나눈 인터뷰에서도 비슷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그는 당시 한 청년에게 “남자들은 경제적 준비가 돼야만 결혼을 할 수 있느냐”라는 질문을 했다.

이에 청년은 “아나운서님은 상관없나? 돈 못 버는 남자도?”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조수애 아나운서는 당황한 기색을 내비쳤다. 그는 잠시 머뭇거리다가 “전 상관없다”라고 대답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