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송창의 절단사고 “절단된 손가락 가지고 병원 갔다”
기사입력 2018-08-09 17:4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송창의 절단사고 “절단된 손가락 가지고 병원 갔다”

송창의가 절단사고 경험을 털어놨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배우 송창의가 촬영 중 손가락 절단사고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서는 송창의가 출연해 위험했던 촬영장에 대해 말했다.

그는 “촬영을 하다가 네 번째 손가락이 완전히 절단됐다. 그때 매니저와 함께 있었는데, 매니저도 너무나 놀랐다”며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매니저가 빠르게 절단된 손가락 부분을 가지고 병원으로 가서 봉합했다. 다행히도 빠른 시간 내에 가서 잘 붙었더라”고 전했다.

송창의는 “이 사건 이후로 안전 불감증이 생겼다”며 “지금도 촬영하면서 안전에 신경쓰게 된다”고 말했다.

MC 윤종신은 “사람 몸이 정말 신기한 게 붙이면 알아서 연결되더라. 다행이다”라며 안도감을 표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송창의 절단사고, 라디오스타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