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서수남 딸 사망 “별거 중 술 많이 마셔...가려는데 사망 전화“
기사입력 2018-07-13 11:3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서수남이 화제다.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가수 서수남이 사고로 딸은 잃은 사연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서수남이 세상을 떠난 딸을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수남은 “사고로 2~3년 전에 딸을 잃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서수남은 “맨 처음에 병원에서 보호자를 찾는다고 연락이 왔다. 남편이 있었는데 조금 다퉈서 별거하고 있었던 거 같더라”며 “그때 내가 알기로는 딸이 술을 좀 많이 마셨다. 위독하니까 보호자가 빨리 와달라고, 위출혈이 됐다고 병원 응급실에서 그러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비행기 예약을 하고 가려고 하는데 이미 사망했다고 전화가 왔다”며 “병원의 규칙대로 시신을 화장해서 보내주면 고맙겠다고 했는데 유골이 화물 비행기로 왔다”고 말했다.

또 서수남은 “인천 터미널에 가서 그 유골을 안고 오는데, 살아서 부모가 그런 경험을 정말 하면 안 된다. 정말 가슴 아프고 ‘내가 죄가 많구나’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마음속으로 정말 많이 울었다”라면서 “살면서 가장 내 마음을 슬프게 한 사건 중 하나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