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 한서희 격노…“일베 따라가려면 멀었다”
기사입력 2018-07-11 17: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 한서희 격노…“일베 따라가려면 멀었다”

워마드가 성체 훼손 논란에 휩싸이자 한서희가 분노를 드러냈다.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워마드 회원이 공개한 성체 훼손 사진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가수연습생 한서희가 분노를 표출했다.

한서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에 올라온 게시물을 캡처한 사진이다.

해당 게시물 작성자는 성모마리아를 성적으로 비하하고 있다. 이에 한서희는 “일베나 기사화해라. 워마드만 갖고 난리”라고 주장했다.

한서희는 이어 “환멸난다. 워마드가 일베 따라가려면 한참 멀었다. 워마드 힘내라”고 했다.

지난 10일 워마드의 한 회원은 성체에 낙서를 하고 이를 불태운 사진을 공개했다. 예수에 대한 조롱이 담긴 글과 함께였다. 가톨릭에서 성체는 예수의 몸으로 신성하게 여겨진다.

한서희는 최근 혜화역 페미니즘 집회 참여 인증사진을 공개하는 등 자신이 페미니스트라고 설명한바 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