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정종철, 아내 유서 발견 “평생 잊지 못해...용서 빌었다”
기사입력 2018-07-11 17:0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정종철이 화제다. 사진=MBC 기분 좋은 날
개그맨 정종철이 아내의 유서를 발견하고 눈물을 흘린 사연을 전했다.

11일 방송된 MBC ‘기분 좋은 날’에서는 정종철이 출연해 살림의 매력에 빠진 이유를 전했다.

이날 정종철은 “제가 낚시, 사진 등에 빠져 있었는데 살림의 매력이 끝이 없더라. 살림은 끝도 없고, 해도 해도 티가 안 나서 도전하게 되는 장르다”라고 말했다.

옥주부가 되기로 한 계기도 밝혔다. 정종철은 “어느 날 아내한테 가방 안에 편지가 있다는 문자를 받았다. 가장 안에 있는 게 편지가 아니라 유서였다. 내용은 잊을 수 없고, 제가 평생 가지고 갈 내용이다”라고 말했다.

정종철은 ‘오빠는 남편 혹은 아빠가 될 준비가 안 된 거 같다. 나 없어도 잘 살 수 있을 것 같다. 오빠는 가족보다 오빠 자신을 더 사랑하는 것 같다’라는 편지 내용을 언급하며 “이 말을 보자마자 눈물이 쏟아졌다. 바로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잘못했다고 용서를 빌었다”라고 말했다.

정종철은 “사람들이 나에게 ’옥동자’ 캐릭터가 전성기라고 했다. 그런데 오히려 지금 이 순간이 전성기라 생각하고 가장 행복하다”면서 “업무분담은 직장에서나 하는 것이다. 가정이 이뤄지면 네 일과 내 일이 따로 없다. 서로 도우면서 사는 것이 아니라 내가 하는 것”이라 덧붙였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