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심은진 “김리우 본명이 김기덕…오늘 경찰서 갈 것”
기사입력 2018-07-11 17:0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심은진이 강경대응을 선언했다. 사진=MK스포츠 제공
배우 심은진이 김리우를 언급하며 악플러에 강경대응을 재차 선언했다.

심은진은 11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일어나보니 많은 격려 글과 응원 글이 있네요. 힘이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기사가 나서 보니까 댓글이나 살짝 수정할부분이 있어서 몇 가지 자세하게 올려드릴게요”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심은진은 “어제 제가 말한 친한 동생이 제 게시물에 답글을 달았었습니다. 배우 김리우의 본명이 김기덕입니다”라며 김리우가 심은진의 게시물에 남긴 댓글을 캡처해 첨부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리우가 “전 가해자와 일면식도 없는 사이다. 제 친구를 스토킹하다가 친구가 갑작스레 병으로 세상을 떠나자 친구 SNS를 뒤져 저에게 넘어와서 2년 여간 스토킹과 명예훼손 통신매체음란 모욕 등 온갖 범죄를 저질렀고 모두 세 차례 고소했다”라고 밝히고 있다.

이어 “제 친구에게서 저한테 넘어온듯이 저의 SNS를 뒤져서 몇 달 전부터 누나에게 접근하게 시작했다. 물론 누나에게는 언제나 죄송스러운 마음뿐이다. 누나뿐만 아니라 저의 지인들 SNS에도 찾아가 행패를 부리는 등 상당히 심각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심은진은 글을 마무리하며 “저도 상처 받지 않고 강경대응 하겠습니다. 모아 놓은 캡처 사진만 거의 180장에 달합니다. 저는 오늘 경찰서에 갑니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