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오달수, 입원했다는데...도 넘은 비난
기사입력 2018-05-16 17: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오달수, 입원했다는데...도 넘은 비난

오달수의 입원 소식이 전해졌다. 사진=MBN스타 제공
배우 오달수의 입원 소식에도 비난 여론이 거세다.

오달수는 지난 2월 배우 엄지영의 ‘미투’ 폭로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후 그는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고향인 부산에 내려가 칩거생활을 했다.

사과도 잊지 않았다. 그는 “최근 일어난 일련의 일들은 모두 저의 잘못”이라며 “저로 인해 과거에도, 현재도 상처를 입은 분들 모두에게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한 매체는 16일 그런 오달수가 최근 극심한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를 버티지 못하고 병원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그가 근 한 달 동안 먹은 것이라곤 밥 두공기가 전부다. 그는 오직 술을 마시며 지냈다.

‘천만배우’ 오달수가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스크린에 복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앞서 故 조민기 역시 ‘미투’ 폭로 가해자로 지목돼 논란이 된 바 있다. 그는 수사가 진행되던 지난 3월 안타까운 선택을 하며 유명을 달리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