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자산운용은 한국자산공사(캠코)의 'PF정상화지원펀드'를 통해 마포 도화동 사업장에 605억 원을 투입한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이번 인수는 PF사업장 정상화를 위해 조성된 2천350억 규모의 'PF정상화지원펀드'의 투입 사례로, 작년 9월 500억 규모의 회현역 삼부빌딩에 이어 두 번째 사례입니다.

신한자산운용의 이번 정상화 사례는 마포로 1구역 58-2지구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으로, 기존 사업자가 2022년 주거분양사업으로 인허가를 완료했지만 2023년 대출 만기연장 이후에도 본PF전환이 지연된 사례입니다.

올해 6월 다시 대출 만기가 도래했음에도 사업주의 추가적인 자금 투입불가로 만기연장이 불투명해지자 자산 매각을 진행하는 사업장입니다.

이에 신한PF정상화펀드는 기존 단위 농협, 수협은행 등 브릿지 대출채권을 전액 인수하여 만기연장 부담을 없애고 내달 프로젝트금융회사(PFV)를 설립한 뒤 추가 자금을 일부 조달하여 자산을 매입할 예정입니다.

이번 투자로 신한자산운용은 캠코가 선정한 '부동산PF사업장 정상화 지원 펀드' 위탁운용사 5곳 중 한 곳으로 본 투자를 통해 펀드의 절반을 소진하여 가장 빠른 소진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김희송 신한자산운용 대체부문 사장은 "신한자산운용은 캠코 PF정상화지원펀드를 통해 하위투자기구를 설립하여 정상화한 두 번째 사례로 절반의 소진율을 보여 PF정상화 지원의 모범이 되고 있다" 며 "신한PF정상화지원펀드는 PF시장 정상화 취지에 부합하는 사업장을 지속적으로 물색하고 다양한 지원 방법을 적용함으로써 정상화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이정호 기자 / lee.jeongho@mktv.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