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이 9개월 만에 평당(약 3.3㎡) 2천300만 원을 넘어섰습니다.

오늘(10일) KB부동산의 주택가격 통계에 따르면 올해 11월 서울 아파트의 평당 전세 평균 가격은 2천308만5천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평당 전세값이 2천300만 원을 웃돈 것은 지난 2월 이후 약 9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또한 지난 10월(2천288만3천원)보다 0.88% 오른 수치입니다.

올해 1월 평당 2천398만3천원 수준이던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이후 하락세를 지속해 지난 7월 2천245만1천원까지 내렸으나, 8월부터는 상승했습니다.


세부 지역별로는 지난달 강남 11개 구의 평당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평균 0.95%로 강북 14개 구(0.82%)보다 높았습니다.

강남의 경우 강서(1.48%)와 영등포(1.45%), 강동(1.18%), 송파(1.13%) 등의 순으로 올랐습니다.

강북은 용산이 전월보다 2.98% 올라 서울 전체 지역 가운데 가장 상승 폭이 컸습니다.

전국 기준 지난달 아파트 전셋값은 평당 1천181만9천 원으로 전월 대비 0.64% 상승했습니다.

[조문경 기자 / sally3923@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