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 가격이 고물가 추세 영향으로 1년 전에 비해 적지 않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6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의원(전북 익산갑)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고속도로 휴게소 매출 상위 10개 음식값은 1년 전인 지난해 5월보다 평균 5.4% 올랐습니다.

품목별로 보면 라면이 작년 5월 평균 3천940원에서 지난달 4천415원으로 12.1%나 올랐습니다.

호두과자(4천548원→4천936원, 8.5%), 돈가스(9천341원→1만111원, 8.2%), 어묵우동(6천60원→6천403원, 5.6%), 비빔밥(8천783원→9천274원, 5.6%) 등도 가격이 많이 뛰었습니다.

이 밖에 국밥(8천319원→8천654원, 4.0%), 핫도그(4천140원→4천289원, 3.6%), 아메리카노 커피(4천321원→4천461원, 3.2%) 등도 3∼4% 안팎 수준으로 올랐습니다.

김 의원은 "치솟는 물가로 서민 부담만 커지고 있다"며 "정부는 하루빨리 촘촘한 물가 및 민생안정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현연수 기자 / ephalon@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