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은 오늘(18일) 기업설명회(IR)를 통해 신규 국제회계기준(IFRS17)을 적용한 1분기 별도기준 당기순이익 1천565억원을 시현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입보험료는 8천800억원, 보장성 상품의 매출 호조에 따라 1분기 보장성 APE는 전분기대비 64.9% 증가한 1천561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신계약 보험계약마진(CSM)은 1천763억원으로, 이에 따라 올해 1분기 말 기준 보유계약 CSM은 2조 4찬857억을 기록했습니다.


동양생명의 1분기 운용자산이익률은 금리환경 변화에 따른 적극적인 시장 대응 및 자산 리밸런싱을 통해 4.82%로 집계됐습니다.

동양생명 관계자는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선제적 리스크 관리 및 지속가능한 자산성장 전략 그리고 자산운용부분 전문화 등을 통해 개선된 실적을 시현했다"며, "장기 가치 제고를 위한 보장성 보험 중심영업 전략을 통해, 지속적으로 보험업 본연의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김우연 기자 / kim.wooyeon@mktv.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