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셈부르크 경제사절단은 한국과 더욱 발전적인 미래를 모색하고자 한국에 대사관을 두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란츠 파이요 룩셈부르크 경제부 장관은 한국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에 대사관이 설치되면 양국 관계가 더욱 견실해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룩셈부르크는 우주산업을 선도하고 있어 양국간 협력을 통해 많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고 5G 등 ICT 분야에서는 한국으로부터 배울 점이 많다"고 설명했습니다.

▶ 인터뷰 : 프란츠 파이요 / 룩셈부르크 경제부 장관
- "룩셈부르크는 한국 기업들에겐 유럽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입니다. 우리는 외국인들에게 개방적이고 환대하는 문화가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