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철 추도식' 참석한 이재현 회장 18일 경기도 용인시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린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 35주기 추도식에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고 호암 이병철 삼성 창업회장의 35주기 추도식이 18일 오전 10시 경기 용인시 선영에서 열렸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의 취임 후 처음으로 맞는 창업회장의 추도식이다.


18일 재계 관계자에 따르면 고 이병철 창업회장의 추도식에는 이재용 회장을 비롯해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김재열 삼성글로벌리서치 사장 등이 참석했다.


삼성 일가는 이날 오전 9시 40분께 도착해 1시간 정도 머무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용 회장은 회장 취임 후 처음으로 추도식에 참석했다.

지난해에는 미국 출장으로 자리에 함께하지 못했다.

이에 앞서 이병철 창업회장의 장손인 이재현 CJ 회장은 오전 9시 20분께 이선호 CJ제일제당 식품성장추진실장, 이경후 CJ E&M 브랜드전략실장과 함께 선영을 찾았다.

CJ 일가는 고인을 추모한 뒤 1시간 뒤인 10시 20분 선영을 떠났다.

삼성 일가와 CJ 일가가 용인 선영에서 20~30분가량 함께 머무른 셈이다.


이재용 회장과 이재현 회장이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눴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2012년 이후 삼성과 CJ가 추도식 시간을 엄격하게 분리했던 점을 고려하면 올해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양측 선대 회장 때 쌓였던 '앙금'이 3세 경영 시대에 접어들면서 상당 부분 해소됐다는 해석이다.


지난 5일 별세한 이재현 회장의 모친 고 손복남 고문의 빈소에 이재용 회장이 홍라희 전 관장과 함께 가장 먼저 모습을 드러낸 것 역시 상징적인 일로 평가된다.

지난 17일 한국을 방문한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한국 재계 총수들과의 간담회에서도 이재용 회장과 이재현 회장은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이재용 회장이 빈살만 왕세자와 친분이 있는 만큼, 이날 간담회 구성에는 이재용 회장의 의중이 일정 부분 반영됐다는 게 재계 시각이다.


이 같은 삼성과 CJ 일가의 '화해무드' 배경에는 홍 전 관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 간 화합'을 중시하는 홍 전 관장이 선대에서 쌓인 갈등을 매듭짓고자 노력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이새하 기자 / 최승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