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연합뉴스
대전지검이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화재와 관련해 수사 지원팀을 꾸려 경찰·노동청 등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화재 원인 규명을 위한 수사를 지원한다고 오늘(27일) 밝혔습니다.

이번 팀은 조석규 형사3부장(방·실화 전담)이 팀장으로, 공공수사부 검사 등 6명이 팀원으로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고용노동부도 현대백화점을 대상으로 중대재해처벌법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앞서 대전 현대아울렛에서는 어제(26일) 오전 7시 45분께 대형 화재가 발생해 환경미화 등을 담당하는 하청·용역업체 직원 등 7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 김주리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