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비 2억1000만원 확보, 고택·종갓집 등 활용한 문화유산 향유 기회 제공
대전시는 2023년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공모사업에 8개 사업이 최종 선정돼 국비 2억1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오늘(24일) 밝혔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매일경제TV] 대전시는 2023년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공모사업에 8개 사업이 최종 선정돼 국비 2억1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문화재청이 시행한 2023년도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공모는 ▲문화재야행사업 ▲생생문화재사업 ▲향교·서원 활용사업 ▲고택·종갓집 활용사업 ▲문화유산교육사업 등 5개 분야로 진행됐습니다.

대전시는 지난해 공모에서는 5개 사업이 선정됐으며 올해 공모에서는 ▲동춘당종택 온고이지신 ▲너나들이 호연재고택 ▲이사동마을 500년 등 3개 사업이 신규사업으로 추가 선정됐습니다.

올해 신규사업으로 선정된 3개 사업은 2023년 본격 추진됩니다.

'동춘당종택 온고이지신' 사업은 대덕구 송촌동 동춘당 고택에서 가양주·국화주 누룩빚기, 조선밥상, 한복패션쇼 등 다양한 체험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대전시는 2023년 지역문화재 활용사업 공모사업에 8개 사업이 최종 선정돼 국비 2억1000만 원을 확보했다고 오늘(24일) 밝혔다. 사진은 동춘당 가양주. (사진=대전시 제공)

'너나들이 호연재고택' 사업은 소대헌·호연재 고택에서는 문학가인 호연재를 만날 수 있는 강연과 판소리, 전통차 만들기 등의 프로그램으로 시민들과 만날 예정입니다.

'이사동 500년, 전통문화 체험과 재현' 사업은 마을주민이 참여하는 마을해설사 양성 프로그램과 장묘문화를 문화유산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인식의 전환을 유도한다는 구상입니다.

대전시는 올해 ▲열려라 한밭의 문화유산 ▲문화재 야행(소제호 달밤수다) ▲힐링 인 진잠향교 ▲도산서원 라온마실 ▲괴곡동느티나무 목신제 등 5개 지역문화재 활용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문화재 활용사업은 각 지역에 있는 문화재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지역의 인적·물적 자원과 결합, 지역 주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늘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 창출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박희송 기자 / mkheesking@mkmoney.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