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한국은행이 지난달 사상 처음 빅 스텝을 밟은 뒤 수신(예금) 금리가 뛰면서 은행 정기예·적금에 시중 자금이 몰려들고 있습니다.

5대 은행 예·적금이 최근 약 한 달 열흘 사이 34조 원이나 불었는데, 이는 올해 상반기 6개월 동안 유입된 자금보다도 큰 규모입니다.

반면 갈 곳을 잃은 부동자금과 대기성 자금 성격의 요구불예금과 예탁금 등 증시 주변 자금 등에서는 돈이 계속 빠져나가고, 가계대출도 뚜렷하게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오늘(14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정기 예금 잔액은 지난 11일 기준 718조9천50억 원으로 7월 말보다 6조4천599억 원 증가했습니다.

정기 적금 잔액(38조5천228억 원)도 같은 기간 4천61억 원 늘었습니다.

지난달 5대 은행 정기 예·적금이 28조56억 원 불어난 것을 고려하면, 최근 약 한 달 열흘 사이 무려 34조 원 이상 급증한 셈입니다.

특히 40여일간 불어난 정기 예·적금은 올해 상반기(1∼6월) 5대 은행 예·적금 증가액 32조5천236억 원보다도 많습니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주식, 부동산 등 자산의 수익률이 부진해지자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자금이 상대적으로 안전한 은행 정기 예·적금으로 돌아오고 있다"며 "특히 지난달 13일 한은의 빅 스텝 이후 예금 금리가 상당 폭 오르면서 자금 유입 속도가 매우 빨라졌다"고 설명했습니다.

[ 윤형섭 기자 / yhs931@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