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인구위기대응 태스크포스를 띄우고 인구감소 속도 완화, 성장 잠재력 약화 방지 등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오늘 정부서울청사에서 인구위기대응TF 첫 회의를 열고 "날로 심화하는 인구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인구위기대응TF로 전환해 인구정책 추진체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방 차관은 "인구감소 속도를 최대한 완화하겠다"며 "부모급여 도입 등 결혼·육아 인센티브를 강화해 저출산 흐름을 완화해나가겠다"고 전했습니다.
또 "사회 시스템을 인구구조에 적응할 수 있도록 개편하겠다"며 "교육부문 재원·시설·인력을 효율화하고 첨단기술 중심으로 전력구조를 재조정하겠다"고도 전했습니다.

[ 길금희 기자 / golden@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