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직원 이씨, 주식거래 전반 모니터링"

금융당국이 2천215억 원 규모의 회삿돈 횡령 사건을 일으킨 자금관리 직원 이모(45·구속)씨의 주식 거래 전반에 문제가 있는지 정밀 분석에 나섰습니다.

오늘(1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자금관리 직원 이씨가 오스템임플란트 회삿돈을 빼돌려 동진쎄미켐 등 주식을 사들인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최근 거래소를 통해 이런 주식 거래에 문제가 없는지 모니터링을 하고 있습니다.

이씨는 지난해 10월 동진쎄미켐 주식을 대량으로 사들인 경기도 파주의 1977년생 '슈퍼개미'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1천430억 원어치의 동진쎄미켐 주식 391만7천431주(7.62%)를 장내에서 주당 3만6천492원에 매수했습니다.

이후 그해 11월부터 12월까지 336만7천431주(6.55%)를 주당 3만1천 원대∼3만4천 원대에서 모두 1천112억 원가량 팔아치워 투자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이씨는 지난해 11월 엔씨소프트 주식 70만여 주를 매수하고 21만여 주를 매도한 것으로도 전해졌습니다.

순매수 금액만 3천억 원대로 추산됩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거래소가 이씨의 거래 내역에 대한 정밀 분석을 하고 있다"면서 "여기서 불공정 거래 혐의가 나오면 본격적인 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단 횡령인 건 맞기 때문에 이것만으로 큰 죄가 될 것"이라면서 "여기에 불공정거래 혐의가 포착돼 조사에서 확인되면 자본시장법 위반까지 더해져 처벌이 가중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금융당국의 다른 관계자도 이씨의 주식거래 전반에 대해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확인하면서 "거래소에서 들여다보고 있으며 문제가 있는 특정 주식 종목에 대해선 금감원이 파악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이씨가 회삿돈을 주식에 넣었다가 손해 본 금액은 75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씨가 횡령금으로 주식 투자에 나섰다가 대규모 손실로 원상복구가 어려워지자 주식을 매도해 금괴·부동산 등을 매입하는 데 쓴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 임정화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